레이디타임즈
> 뉴스 > 생활
안녕하세요 9층!
유혜련 기자  |  yoo258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11:50: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르고 기다리는데 13층에 멈춰 있던 엘리베이터에 누가 탑승하는지 내가 서 있는 9층까지 소란함이 전해진다. 잠시 후 엘리베이터 문이 열렸다.  

“안녕하세요! 9층”  

유치원 가방을 어깨에 둘러맨 처음보는 꼬마가 내게 먼저 인사를 건넨다.  

“안녕! 13층”

얼떨결에 나도 꼬마에게 인사를 건넸다.  

‘얼떨결’이란 표현을 쓴 이유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면서 수많은 사람들과 탑승을 해 보았지만 먼저 인사를 건네는 사람은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살아온 날들 동안 그 꼬마의 인사만큼 신선한 인사말을 들어본적이 없다. 정말 신선했다.   

그 날은 일을 하면서도 짬짬히 그 꼬마의 ‘안녕하세요 9층’이란 말이 떠올랐다. 그리고 얼떨결이지만 ‘안녕 13층’이라고 재치(?)있게 인사말을 건넨 내 자신이 맘에 들어 종일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때론 아이들의 순수한 생각에서 나오는 언어가 어른들의 언어보다 더 정확하고 정겹게 다가올 때가 있다.어른들의 언어는 자칫 왜곡되게 해석될 수 있는 여지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언어로 인해 오해가 생겨 관계조차 깨지는 경우도 많은 것인지도 모른다. 

그 일이 있은 후 엘리베이터의 문이 열리면 혹시나 그 꼬마가 타고 있지나 않을까 기대가 되었다. 그 날도 그 꼬마를 생각하며 엘리베이터를 탔다. 그러나  기대하던 그 꼬마는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관리소에서 붙여놓은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으뜸 아파트인상’이란 제목의 문구였다. 

1. 국경일에 태극기 게양하기 2. 먼저 보고 웃으면서 인사하기 3. 분리수거 잘 배출하기 4. 계단, 통로, 현관 앞에 물건 내놓지 않기 5. 단지 내에 담배꽁초 안버리기 6. 밤늦게 청소기, 세탁기 사용 안하기 7. 주차질서 잘 지키고 서로 이해하고 양보하기 8. 이웃사촌과 따뜻한 정 나누기 등등.  

그 문구들을 동그라미(O), 엑스(X)로 체크하며 읽어 내려갔다. 1번, 3번, 4번, 5번, 7번 등은 동그라미, 2번, 6번, 8번 등은  엑스다. 8개 중에 3개가 엑스니 ‘으뜸 아파트인상’에선 재고말고 할 것도 없이 ‘탈락’이다. 

특히 엑스(X)라고 표기한 2번은 그 꼬마로 인해 더욱 반성이 되었다. <먼저 보고 웃으면서 인사하기>란 2번을 지킬 수 없었던 것에 대한 솔직한 고백을 하자면,  '내게 먼저 인사하지 않는데 내가 왜 먼저 인사를 해야 되나'란 <교만함>이 그 하나다. 그 둘은, 아침이면 집을 나섰다가 저녁이면 돌아오는 나는 아는 사람이 없으니 먼저 인사하지 않아도 된다는 <합리화>다. 냉정한 사람들의 특징이 바로 교만과 합리화라고 평소 생각했던 나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많은  반성을 했다. 

다음날 아침 엘리베이터를 기다렸다. 

“안녕하세요, 9층” 

아뿔싸! 그 꼬마였다.  

“안녕, 13층”  

 먼저 인사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지만 그래도 그 꼬마의 인사말은 내 기분을 Up 시켜준다. 앞으로도 수많은 건물에서 엘리베이터를 탄다해도 ‘안녕하세요 9층’이라고 먼저 인사말을 건네 줄 사람은 절대 없을 테니까 말이다.  

1층에 당도한 엘리베이터의 문이 열리자 그 꼬마는 날쌘돌이처럼 튀어나간다. 저만치 달려가고 있는 꼬마의 뒷모습을 보며 종종 아이들의 언어코드로 대화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안녕하세요 9층’

얼마나 신선한가!!!

유혜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고향가기 좋은 시간
2
새해야 이리 오너라
3
가면 놀이
4
WISET 글로벌 멘토링
5
소비자에게 의미가 있는 브랜드를 만든다
6
100%우리밀제과제빵, 식문화 트렌드 선도하다.
7
기다림이여 영원하라
8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 제안하는 10대 성교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광역시 동구 태전로 27 4층(중동 9-3)  |  대표전화 : 042-488-5050(010-4413-2589)  |  팩스 (042)488-505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49  |  등록연월일 : 2013년 4월23일  |  사업자번호 : 305-92-36844  |  발행인·편집인 : 유영숙
Copyright © 2013 레이디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d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