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타임즈
> 뉴스 > 문화예술
우리의 지휘자 빈프리트 톨!!!대전시립합창단 빈프리트 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연임
장하영 기자  |  yoo258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9  10:46: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빈프리트 톨 대전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연임됐다.

대전시는 28일 빈프리트 톨(Winfriedn Toll·64)을 재위촉하기로 결 정하고, 임기 2년 재계약을 체결한 후 위촉장을 수여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5월 28일 오후7시 대전시립합창단 제143회 정기연주회 <푸치니 대영광송> 연주에 앞서 대전예술의전당에서 빈프리트 톨 지휘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그 동안 대전시립합창단이 이룩한 성과에 대해 치하한 후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과 함께 연주회를 관람했다. 이에따라 빈프리트 톨 지휘자는 2021년 5월까지 대전 시립합창단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ㅇ 2007년 제7대 대전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위촉된 빈프리트 톨은 취임이래 바흐 <B단조 미사 BWV 232> <마태 수난곡 BWV 244> 등 바로크 합창의 진수부터 현존하는 현대합창음악 대가들의 곡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선보이며 한국합창의 영토를 확장하고 대전 문화 예술의 위상을 높였다는 평을 듣고 있다.

특히 2018년 11월 개최된 재위촉 여부 및 위촉 연령 연장 심의에서 뛰어난 기획력과 다양한 레퍼토리로 대전시립합창단의 괄목할 발전을 이끌었으며 대전시립합창단을 국내 최정상 합창단으로 자리매김하게 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따라서 이번 임기 연장을 통해 대전시립합창단이 향후 더 큰 성장을 이루고 한국 합창 발전에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ㅇ 한편 대전시립합창단은 빈프리트 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와 활동을 시작한 이후 2010년 방콕 국제 댄스 & 뮤직 페스티벌, 2013년 통영국제음악제 초청, 2014년 스위스 메뉴힌 페스티벌 초청공연을 가졌으며 2019년에는 크로아티아 바라주딘 바로크페스티벌에 초청 연주를 앞두고 있다. 2014년에는 제1회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선정한 예술대상 음악분야 관현악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ㅇ 대전시 관계자는 "지휘자와 합창단 사이에 긴밀한 관계형성과 높은 신뢰가 형성되 있고 이를 바탕으로 최상의 합창음악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합창단의 더 큰 발전이 기대되

장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조지 허버트-성묘
2
산부인과전문의에게 배우는 성교육
3
연봉 1억 헤드헌터 그들은 어떻게 일하는가?
4
Fun Factory: Superstar Jon Burgerman展
5
산모가 행복한 세상을 위하여
6
대전시립합창단의 <로미오와 줄리엣>
7
제라드 맨리 홉킨스의 <천국 – 낙원>
8
현재 자신의 감정 상태에 따라 다양한 해석을 나온다.
9
치매전문자원봉사자로 활동하세요
10
단오날을 위한 부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광역시 동구 태전로 27 4층(중동 9-3)  |  대표전화 : 042-488-5050(010-4413-2589)  |  팩스 (042)488-505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49  |  등록연월일 : 2013년 4월23일  |  사업자번호 : 305-92-36844  |  발행인·편집인 : 유영숙
Copyright © 2013 레이디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dy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