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타임즈
> 뉴스 > 사람이 좋다
시계수리명인 김형석 장인시계수리산업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
장하영 기자  |  yoo258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8  14:07: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  

    시계수리명인 김형석 미남사 대표

시계수리명인 김형석 미남사 대표는 “시계수리산업에 대한 실력 시스템화 해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개 시계수리공이 한국시계산업을 놓고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에게 숙제를 던진 것이다.

50년을 명품시계수리에 바쳐온 사람이 있다. 서울시내 남대문과 종로 4가 일대 이른 바 시계 골목의 시계수리상인들은 이 분야의 최고수로 김형석 명인(미남사 대표)을 꼽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평생을 명품시계수리라는 한 분야에 바쳐온 김형석 장인이지만 정작 그의 일터는 남대문 수입상가 1층의 한 평도 되지 않아 보이는 옹색한 공간이다.

김형석 장인은 시계제작보다 시계수리가 더 고차원의 작업이며 시계에 관한한 모든 브랜드와 모든 트랜드, 모든 메커니즘을 이해하고 해석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단언한다.

그는 파텍필립, 브레게, 오데마 피게, 바쉐론 콘스탄틴같은 스위스 시계 브랜드와 아랑게 운트 조네, 글라슈테 오리지널 같은 독일 브랜드까지 내리꿰며 이 브랜드들이 최고의 시계브랜드가 된 것은 그 나라 시계 산업이 가지고 있는 육성시스템이라고 설명한다.

칠순을 넘긴 김형석 장인은 요즘 안타깝다. 약 50~ 60명 정도로 파악되는 우리나라 시계수리분야의 고수들의 실력은 세계정상급이다. 하지만 그들의 실력이 모두 개인수리점 형태로 운영되고 있어 그들의 실력을 전혀 조직화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오히려 이들은 서로 잠재적 경쟁자일 뿐이다. 그나마 이제 좀 더 시간이 지나가 버리면 이들이 평생 지녀온 시계 산업에 대한 귀중한 자산은 사라진다.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지는 젊은이들도 찾기 힘들다.

김형석 장인은 지금이라도 국가가 나서서 이들이 지닌 시계수리산업에 대한 실력을 조직화 시스템화 해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검증 안된 새로운 분야만 찾을 것이 아니라 전통산업을 기반으로 고부가가치화 하는 지혜도 스타트업의 개념을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최고라는 한국인의 손재주에 국가가 제공하는 브랜드마케팅과 디자인, 그리고 시계부품생산의 생태계가 조성된다면 고부가가치 시계 산업에 우리나라가 뛰어들어 성과를 낼만한 영역이 분명이 있다는 것이다.

시계수리산업은 시계산업진흥을 위한 기술적 메커니즘이 집약되어 있고 이미 장인들이 축적해 놓은 기술적 자산의 잠재성은 실로 엄청나다는 것이 김형석 장인의 지론이다.

디지털 시대에도 아날로그 방식의 수작업이 지니고 있는 힘을 조직화하여 국가를 대표하는정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한 것이 스위스시계산업의 시스템이다.

김형석 장인은 “기능올림픽에서 전무후무한 성과를 거두어도 이를 산업시스템으로 연결시키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애가 탄다”고 밝혔다.

미남사 개요

미남사는 50년 경력의 명품시계 수리장인 김형석(본명 김만숙)이 경영하는 명품시계 전문수리점이다. 10억을 호가하는 제품이 있을 정도로 명품시계의 부가가치는 높다. 우리나라는 세계최고로 통하는 손 기술을 유전적으로 타고났다. 비단 시계분야뿐만은 아니지만 이 분야 역시 결국은 브랜드 게임이다. 김형석 장인은 스위스,독일의 명품시계 산업을 설명하면서 우리나라의 브랜드 전략을 질타한다. 명품시계 수리분야만큼은 세계 최고수준이라는 자신감의 ‘미남사’ 브랜드를 통한 시계산업의 가치를 떠나서 한평생 한우물을 파며 자신의 가치를 입증해온 미남사 대표 김형석 장인. 그는 아직도 명품시계수리분야에서 국가대표급 현역이다

장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조지 허버트-성묘
2
산부인과전문의에게 배우는 성교육
3
연봉 1억 헤드헌터 그들은 어떻게 일하는가?
4
Fun Factory: Superstar Jon Burgerman展
5
산모가 행복한 세상을 위하여
6
대전시립합창단의 <로미오와 줄리엣>
7
제라드 맨리 홉킨스의 <천국 – 낙원>
8
현재 자신의 감정 상태에 따라 다양한 해석을 나온다.
9
치매전문자원봉사자로 활동하세요
10
단오날을 위한 부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광역시 동구 태전로 27 4층(중동 9-3)  |  대표전화 : 042-488-5050(010-4413-2589)  |  팩스 (042)488-505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49  |  등록연월일 : 2013년 4월23일  |  사업자번호 : 305-92-36844  |  발행인·편집인 : 유영숙
Copyright © 2013 레이디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dytimes.kr